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정치/도의회
상습 음주운전자 10년 이내 재범률 74%, 5년 이내 45%...“재범기간·횟수별 가중 처벌된다”민주당 김회재 의원, 윤창호법 위헌 결정 따라 보완 위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개정안 음주운전 적발 후, 5년 이내 재범자(2회) 또는 10년 내 총 3회 이상 적발된 자(2회 이상 재범자) 가중처벌
편집팀 | 승인 2022.06.12 23:40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은 상습 음주운전자에 대해 재범기간과 음주운전 횟수에 따라 가중처벌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헌법재판소는 일명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도로교통법의 상습 음주운전자 가중처벌 조항이 책임과 형벌 간의 비례원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위헌 결정을 내렸다. 

이로 인해 상습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 규정에 공백이 발생한 상황이다.

이에 김회재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적발된 상습 음주운전자(2회 이상 적발) 74%가 10년 이내 재범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년 이내의 상습 음주운전 재범률도 45%에 달했다는 것.

김 의원은 헌법재판소 판결 요지를 고려해, 상습 음주운전자의 재범기간과 음주운전 횟수에 따라 처벌을 차등화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 이상을 선고받은 자 중 5년 내 재범자 혹은 10년 내 총 3회 이상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자(2회 이상 재범자)를 3년에서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500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또한 10년 내 재범자의 경우 윤창호법의 가중처벌조항과 같이 2년에서 5년 이하 징역이나 1천만 원 이상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헌법재판소는 윤창호법 위헌 결정에서 “과거 위반행위가 10년 이상 전에 발생한 것이라면 재범 음주운전이 사회구성원에 대한 생명·신체 등을 반복적으로 위협하는 행위라고 평가하기 어렵다”라며 시간적 제약 없이 무제한 후범을 가중처벌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회재 의원은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상습 음주운전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라며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이 자칫 음주운전 처벌이 완화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지 않도록 조속한 입법 보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