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CFI-신재생에너지
道, 공공기관 재생에너지 사용률 100% 추진...전기차 5천500여대 보급 등록3만대 돌파 전망道, 글로벌 그린뉴딜 선도·미래산업 생태계 조성 ‘총력’
탄소중립 실천·전환 및 디지털뉴딜 사업 등 미래전략산업 분야 1천937억 투입
김윤철 기자 | 승인 2022.01.23 11:10

제주특별자치도는 탄소중립 조기 실현을 위해 풍력발전 확대 및 공공기관 대상 재생에너지 사용률 100%(RE100) 계획을 우선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또한 올해 도내 전기차 5천500여대를 보급을 목표로 하고 목표달성시 전기차 등록대수는 3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같은 내용과 함께 올해 ‘탄소중립과 디지털, 미래사회로의 전환 기반 공고화’를 목표로 미래전략산업 분야에 총 1천937억 원을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제주도는 대한민국의 글로벌 그린뉴딜을 선도하고 미래산업 육성을 통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4대 전략과제·19개 실행계획을 선정·추진한다.

우선 지난 10년간의 ‘탄소 없는 섬 2030’ 정책 추진 경험과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정부의 ‘탄소중립 2050’ 정책을 선도하기 위한 ‘탄소중립 광역자치도 조성’에 1천317억 원을 투자한다.

△그린수소 기반 수소경제 구축 본격화 △제주형 분산에너지 활성화 기반 조기 구축 △안정적 에너지 보급 기반 구축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 △전기차 전·후방 산업 활성화 및 상생협력 등이다.

제주도는 올해를 수소경제 원년으로 정하고, 제주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그린수소 생산·충전 인프라 구축, 수소차 도입 운영 등 수소경제 전 주기 생태계(생산-저장-활용)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그린수소 생산시설 확대, 수소항만·산업단지 등 인프라 구축을 통한 산업기반도 단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러나 친환경 전기차에 대해 올인하고 파력 등 여타 신재생에너지에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고 이와 함께 자전거, 전기자전거, 개인용모빌리티 등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제주도가 아직 문제점이 있는 수소에너지에도 발을 담그고 있어 우려의 시각도 나오고 있다.

제주하면 전기차와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떠오르도록 해야 하는 데 정부 등 정책에 따라 예산확보 차원에서 수소경제에 발을 찔끔 담아 우려되고 있다.

제주가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특구로 가야 한다고 정부와 정치권에 설득하고 이를 반영하도록 해야 하는 데 행정과 정치권도 정부 정책 등에 끌려가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해소 및 다양한 활용을 위해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단지 구축, 분산에너지 특구 제1호 지정을 위한 전력시장 연구 및 특구계획을 수립한다.

전기차 전·후방 산업 활성화를 위해 사용 후 배터리 기반 ‘민간시험 평가 인증 지원시스템’ 구축 및 플러스 DR(전력 공급이 수요를 초과할 때 계통 안정을 위해 특정시간에 전력 사용량을 증대해 공급과 수요를 맞추고 참여고객에 보상해주는 수요반응제도) 시범사업을 확대하고, 내연기관 차량 등 기존 산업과의 상생협력 기본계획도 수립해 전기차 전환 연착륙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

‘4차 산업혁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를 목표로 미래전략분야에 277억 원을 투입한다.

실행계획은 △향토생물자원을 활용한 바이오·화장품 산업육성 △제주 주력산업 육성 등 지역산업 고도화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생태계 구축 및 디지털 인재 육성 △스타트업 육성을 통한 창업생태계 조성 등이다.

제주 향토생물자원을 활용한 바이오·화장품산업 육성을 위해 제주 화장품 원료생산부터 완제품까지 전주기 시스템을 갖추고 인증화장품에 대한 전국단위 온·오프라인 마케팅과 판로개척을 강화한다.

스타트업 지역투자 생태계를 확산시키기 위해 개인투자조합 투자와 시드머니 투자를 확대해 나가고, 기술기반의 창업육성을 위해 산학융합형 전문인력을 양성해 도내 스타트업의 성장기틀을 마련한다.

‘디지털 뉴딜을 통한 ICT 융합형 스마트 아일랜드 구현'을 목표로 디지털 융합분야에 243억 원을 투자한다.

주요 세부계획은 △도민이 체감하는 디지털 뉴딜 2.0 성과 창출 △ICT 기반 미래형 융·복합 산업육성 및 기업지원 △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공공서비스 활용 생태계 구축 △스마트 드론 허브도시 조성 및 미래기술 혁신 기반 조성 등이다.

정부뉴딜 핵심사업인 스마트시티 챌린지와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에 180억 원을 투자해 기존의 도시공간과 생활환경을 디지털 기술로 혁신하고, 주민 참여를 바탕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본격 제공해 나간다.

도내 ICT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1차산업 등 현장에 디지털 기술 적용을 확대하는 등 지역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디지털 전환 기반을 구축한다.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메타버스 등 가상융합기술을 활용한 문화·관광산업 융·복합 및 디지털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드론 모빌리티 서비스 및 위성·과학로켓 연구 등 민관 협력사업 발굴을 통해 미래기술 혁신 기반 조성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디지털 기술로 소통하는 지능형 행정 구현’을 목표로 행정정보서비스 분야에 100억 원을 투입한다.

道는 △소외 없는 디지털 세상 구현 △제주 데이터센터 구축 △안정적인 행정정보 서비스 제공 △보안체계 고도화로 안전한 업무환경 조성 △정보통신인프라 고도화를 통한 스마트시티 조성 등이다.

고품질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한 행정업무 처리 시스템 기능 개선 및 홈페이지 이용환경 개선 사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신종 사이버공격에 대비한 보안시스템 고도화 사업 및 개인정보 침해사고를 사전 예방하는 등 개인정보 보호 활동 등 보안체계를 강화를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무료 인터넷 이용환경 마련을 위한 공공와이파이 확대, 공공와이파이 기반 사물인터넷(IoT) 신규 서비스 발굴 등 신기술 융합을 통한 사용자 편의 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는 미래 전략산업 육성과 주민참여를 통한 공공서비스 혁신 등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철 기자  kys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