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정치/도의회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후보 선출돼...李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과 최후대첩”이재명 “토건세력과 유착 정치세력 부패비리 뿌리 뽑겠다...‘부동산 대개혁’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 오명 없애겠다”
이재명 “국민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 반드시 완수하겠다...반드시 승리하겠다“
송재호, 위성곤 “제주도민과 ‘이재명 후보’ 약속 반드시 실천...깊은 관심과 지지 제주도민에 감사의 말씀 드린다”...원팀 강조도
고병수 기자 | 승인 2021.10.11 12:39
10일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후보 선출 감사 연설문을 통해 부패와 적폐와 관련해 선명한 개혁을 내비치고 있는 모습.(사진출처=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후보 선출 감사 연설문을 통해 부패와 적폐와 관련해 선명한 개혁을 내비쳤다.

이재명 후보는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대첩”이라고 국민의힘을 정면으로 겨냥하며 “미래와 과거의 대결, 민생개혁세력과 구태기득권 카르텔의 대결”이라고 정의했다.

이 후보는 “토건세력과 유착한 정치세력의 부패비리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며 “당선 즉시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으로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겠다”며 성남동 대장동 관련 의혹을 정면으로 맞서며 토건세력과 손잡은 기득권 등 일부세력의 이익이 아닌 젊은이들과 다수 국민들을 위해 약속했다.

이어 “적폐를 일소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큰 적폐만 적폐가 아니다. 국민의 삶을 옥죄고, 공정을 해치는 모든 것이 적폐”라며 “
정치, 행정, 사법, 언론, 재벌, 권력기관뿐 아니라 부동산, 채용, 교육, 조세, 경제, 사회, 문화 등 국민의 삶 모든 영역에서 불공정과 불합리를 깨끗이 청산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와 함께 “국민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보편복지국가를 완성, 대전환의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며 “기후위기와 기술혁명, 세계적 감염병에 가장 잘 대응한 나라 대한민국,
그래서 일본을 추월하고, 선진국을 따라잡고, 마침내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삶과 동떨어진 구태정치 정쟁정치 중단, 기득권의 잔치 여의도 정치 혁신, “경제 살리고 민생 챙기고 국민의 삶을 바꿔라는 준엄한 국민의 명령”이라며 “오늘 우리는 ‘개혁’을 선택했다”고 말하며 경제는 선진국으로 도약한 것을 정치와 사회 등 모든 부문의 개혁을 기치로 모든분야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지난 30여 년간 검찰, 경찰, 국정원, 부패정치세력, 온갖 기득권과 맞서 싸우며 이겨온 저 이재명에게 민생개혁, 사회개혁, 국가개혁 완수라는 임무를 부여했다”며 개혁을 통해 잘못된 관행 등을 뜯어 고칠 것임을 내비쳤다.

이재명 후보는 “저 이재명, 내년 3월 9일,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이재명과 더불어 민주정부 4기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송재호, 위성곤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결정에 대해 “제주도민과 ‘이재명 후보’의 약속을 반드시 실천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의 훌륭하신 모든 후보들에게 깊은 관심과 지지를 해주신 제주도민과 더불어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제 서로에게 치열했던 순간은 지나갔고, 다시 하나로 뭉쳐야 할 시간”이라며 원팀을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이재명 후보는 평화·치유·청정환경의 중심지, 자치분권 선도모델 제주를 약속했다”며 “4.3의 완전한 해결, 탄소중립 선도, 청정환경의 섬, 자치분권 완성, 1차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해양문화의 거점을 만들어 나갈 것을 도민 여러분에게 약속했고,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보내주신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열정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도록 지지와 성원을 보내줄 것”을 호소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1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