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원희룡, “제주 대전환 골든타임 맞고 있다…제주경제 체질개선 집중할 때”원 지사 “내부 공직혁신도 힘써 디지털 대전환 시대 제주 새로운 도약 기회로 전환에 최선을 다해달라”
“비대면 생활방식 확산되는 코로나 시대…대전환의 시기 능동 적용하고 기회활용 해달라“주문
고병수 기자 | 승인 2020.07.01 12:56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어려운 지역경제를 의식해 “제주도가 대전환의 골든타임을 맞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선제적 대비와 관광객 감소로 흔들리는 제주경제가 개선되도록 체질개선에 집중할 때”라고 독려했다.

원희룡 지사는 “내부에서도 공직혁신에도 힘써 도민 신뢰를 통해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를 제주의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전환시킬 수 있도록 태세를 갖추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원 지사는 “위기일수록 공직자들이 한마음이 되고 무한책임자세로 분발해야 한다”며 “하반기에는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제주경제위기를 회복으로 전환시키면서 포스트코로나는 제주도가 글로벌 표준을 선도하겠다는 각오로 제주의 위대한 변화를 함께 이끌어 가자”고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1일 오전 소통과 공감의 날 영상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히며 제주도정의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의 지속’과 ‘포스트코로나 대전환 시기의 능동적인 적응’을 강조했다.

이 같은 원 지사의 강력한 의지속에 제주도는 ‘청정, 안전 제주 지속’을 위해 여름폭염․가을 재유행 선제적 대비와 지역경제 회복․활력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대전환 시기 변화와 혁신’을 위해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전통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꾀하고, 제주형 친환경 신성장동력 육성에 노력하며 도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생활여건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도민사회 신뢰 △행정 내부혁신 △소통과 협치를 하반기 도정운영 3대 원동력으로 삼아 도정운영 목표 실현을 뒷받침해 나갈 방침이다.

원 지사는 특히 대체가 불가한 보건‧의료 분야 인력의 피로도 집중 관리, 전 도민 예방접종을 통한 의료자원의 코로나19 대응 집중여건 마련, 마스크 등 방역물자의 빈틈없는 비축 추진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방역 차원에서 전 도민 대상 2차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준비를 비롯한 예산의 효율적 운용, 각종 기금 및 자금 등의 수혈을 통한 기업 지속가능한 생존지원 등”에 만전을 당부했다.

이어 “비대면 생활방식이 확산되는 코로나 시대에 맞추어 비대면 서비스로의 전환 등 대전환의 시기에 제주가 능동적으로 적응하고 기회로 활용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이미 2030년까지 탄소없는 섬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서 정부에도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뉴딜정책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제주의 기존 정책과 맞물려서 제주가 국책사업과 지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이미 지정되어 있는 전기차 충전특구,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2020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등을 통한 신산업 유치와 인재 육성에 힘쓰고 대한민국 미래의 선도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러한 노력들은 도민의 참여와 협력이 없으면 불가능하다”며 “제2공항, 강정마을, 곶자왈 보전지역 문제 등 개발과 보존의 갈등을 비롯한 여러 가지 갈등 현안을 소통과 협치를 통해 끈기있게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0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