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동영상ON
2019년 친환경농업과 PLS대처세미나 종합토론
고병수 기자 | 승인 2019.12.09 19:13

2019년 친환경농업과 PLS대처세미나(부제: 국내외 사회적 농업사례)가 7일 오후 2시 제주썬호텔 2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종합토론은 고성보 제주대교수가 좌장을 맡아 문경운 제주도의원, 황재종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 강대헌 (사)제주친환경농업협회 부회장, 고광명 (사)제주다문화교육복지연구원 재외제주인센터 소장, 현창민 프레시안 제주본부장이 참여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고성보 교수는 “농촌, 농업이 생산기기 이외에 공익적 기능을 하는 곳”이라며 “환경보전적 기능, 경관보전기능, 수자원 보전기능 등 공익적 기능까지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말하며 농업, 농촌의 역할을 강조했다.

황재종 제주도 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제주 농지에 양분과부하 등 전체가 ‘몸살’을 앓고 있다”며 비료의 과잉투입에 대해 지적하며 “다이어트 농업을 해야 한다.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경운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친환경농업을 위해 노력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며 “국가차원 친환경직불제 등 공익적 가치를 인정해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창민 프레시안 제주본부장은 “수입농산물 국내농산물에 대한 안정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친환경농업을 강조하며 “농약, 비료 등이 육지부보다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강대헌 (사)제주친환경농업협회 부회장은 “제주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라는 구호에 맞게 제주 전 지역을 친환경농업으로 확대하기 위한 과감한 도전이 필요하다. 제주 전지역 전기차 확대를 통한 효과보다 친환경농업 확대로 오는 미래적 사회적 비용이 더 효과적 일 것으로 과언할 수 있다”며 “친환경농업은 폐기처분비용이  거의 없으니 친환경 농가 및 친환경농산물 매출 등이 농업비중에 5%미만이라 그 정도만 지원정책도 머물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광명 박사는 “제주도는 일본의 사가현청과 같이 농업과 복지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수요 및 기초조사를 실시한 후 ‘제주형 사회적 농업모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세미나는 친환경농업의 확대를 통해 위기의 제주의 지하수 오염 확산을 방지하고 발달장애인 등의 재활과 교육 돌봄을 촉진하기 위한 사회적 농업에 관해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0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