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OT 이슈
비자림로 시민모임, 엉터리 '환경영형평가심의' 카르텔 의혹 제기
고동휘 기자 | 승인 2019.09.03 14:52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과 제주녹색당은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심의'에 대해 카르텔 의혹을 제기했다.

2일 오후 7시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엉터리 환경영향평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에 대한 토론회를 진행하며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토론회에는 ‘송악산개발 반대대책위원회’의 김정임 대표,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반대 대책위원회’의 이지현,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의 김순애, ‘제주제2공항 저지 비상도민회의’의 이희준 정책팀원 등 제주의 뜨거운 현안에 대응하고 있는 모임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제주 주요현안의 환경영향평가 관련 이슈 및 현재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각 현안에서 환경영향평가 관련 끌어내야할 쟁점에 대해 질의하고 토론했다.

이들은 제주의 자연을 지키는데 굉장히 큰 힘이기에 이런 시민들의 의견을 환경영향평가 협의기관에 전달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의견도 전했다.

이들은 또한 제주 주요현안 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늘푸른평가기술단’이라는 한 개 업체에서 모두 진행했다는 사실과 제주도 전문가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환경영향평가심의 카르텔’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참가자들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추후 환경영향평가 관련 사항에 대해 연대하고 공동대응을 모색하기로 했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