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사회/문화
국내 미기록 초소형 미니벚나무 집단 자생지 제주서 발견
고병수 기자 | 승인 2019.05.14 10:52
암석지에 기대어 자라는 미니벚나무 모습.

국내 미기록 초소형 벚나무 집단 자생지가 제주에서 발견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연구진은 국내 미기록 초소형 벚나무인 프루너스 미니마(이후 미니벚나무)의 대규모 집단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미니벚나무(Prunus minima)는 2013년 난대ㆍ아열대산림연구소 연구진이 처음 보고한 미기록 벚나무로 당시 10여 그루만 확인된 희귀한 나무라는 것.

이번에 발견된 곳은 기존 자생지 인근의 해안가 암석지대로 자생지 전체 면적이 0.6ha이고 360여 개체가 자라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소 관계자에 따르면 미니벚나무는 다 자란 나무 높이가 50㎝ 미만인 초소형 벚나무로 꽃이 잎보다 먼저 피고 어린 가지에 털이 나는 점에서 키 작은 벚나무 일종인 이스라지(Prunus japonica), 산옥매(Prunus glandulosa)와는 구별된다.

이와 같이 미니벚나무는 크기가 매우 작고 꽃이 잎보다 먼저 피어 관상용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미니벚나무의 학술적 가치와 자원화 연구를 위해 자생지 일대를 지난 6년간 지속 조사 중이다. 이번에 확인된 자생지는 총 36개 지점으로 10여 그루씩 소집단으로 모여서 자라는데 주로 큰키나무가 없는 초지나 바위틈에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 참여한 난대ㆍ아열대산림연구소 현화자 박사는 “이번 대규모 자생지 발견을 통해 미니벚나무에 대한 추가 연구의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며 “보전과 자원화를 위한 증식기술 개발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 박사는 이어 “자생지 위치 등은 식생보호 등을 위해 공개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니벚나무의 꽃이 피는 모습.
돌틈에 자라는 미니벚나무.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