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사회/문화
제주 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 18일 출정식...본격 활동개시
고동휘 기자 | 승인 2018.05.16 17:00

제주농협의 “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이 18일 공식 출범한다. 이들의 주요활동은 농번기 일손돕기, 농촌환경정화활동, 마을 벽화그리기 등이다.

참여대학은 제주대학교 생명자원과학대·자연과학대·사회과학대·공과대·해양과학대·예술디자인대·사범대·경상대 학생회 등이다.

제주국제대학교 총학생회도 총규모 1천여명의 농촌사랑봉사단에 참여했다.
 
16일 제주농협에 따르면 제주농협‘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은 18일 제주대학교에서 봉사단 참여 대학생, 학교·제주특별자치도·농협 관계자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2018년도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출정식을 시작으로 제주지역 최대 농번기인 마늘 수확철 대학별 자매결연 마을을 찾아가 2박3일 일정으로 18일부터 6월 3일까지 3주차에 걸쳐 마늘수확 농촌일손돕기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봉사단은 2017년 5월 18일 첫 출범했으며 농촌 고령화로 영농인력 부족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마을과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농촌 활력화를 도모하고자 만들었다.

특히 지난해 주요 활동사항으로 마늘수확철 농촌 일손돕기와 폐자재 수거 등 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했으며 대학생들의 재능을 활용해 마을벽화 그리기 및 마을로고 만들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해 농촌인력난 해결과 마을 활력화로 지역사회에서 호평을 받았다는 것.

자매결연 농촌마을에서도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마을회관·복지회관 등을 숙박 장소로 제공하는 등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고병기 본부장은 발대식에서 “농촌지역에 젊은 농부가 부족한 현실에서 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이 농촌으로 찾아가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농촌에 활기를 불어넣어 생기 넘치는 농촌마을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