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경제
꺽이지 않은 제주부동산 1분기 초기분양률, 2015년 이후 처음 100%…기타 지방선 제주가 유일2022년 1분기 제주 초기분양률, 2015년 3, 4분기 연속 100% 이후 처음
수도권, 대전, 부산과 함께 100% 기록…비규제지역 풍선효과, 코로나19로 제주 국제학교 수요 커진 영향
편집팀 | 승인 2022.05.11 09:38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 조감도.

제주도 평균 초기분양률이 2015년 이후 처음으로 100%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부동산 특히 핵심지역 아파트 가격이 꺽이지 않고 고공행진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제주 평균 초기분양률이 100%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3, 4분기 이후 처음이다.

이는 비규제지역의 풍선효과와 코로나19로 해외유학수요를 흡수한 국제학교로 인해 높은 초기분양률을 이끈 것으로 분석되어지고 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지역별 민간아파트 평균 초기분양률’자료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제주 민간아파트 평균 초기분양률은 100%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초기분양률은 단지 분양 초기 시점의 총 분양 가구 수 대비 계약 체결 가구 수의 비율이다. 즉, 이 비율이 높을수록 시장이 활발하다는 뜻이다.

제주 평균 초기분양률은 2015년 이후 분양이 없었던 분기를 제외하면 ▲2016년 3분기 89.2% ▲2016년 4분기 72.1% ▲2017년 1분기 82.5%라는 준수한 수치를 보였다. ▲2017년 2분기 34.5%를 기점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특히 지난 ▲2020년 4분기에는 1.3%라는 역대 최저 기록을 보이기도 했다.

1분기 지표를 전국적으로 살펴보면, 제주와 함께 100%를 수치를 보인 곳은 수도권·대전·부산 등이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은 주택 공급은 부족하고, 수요가 높은 대도시권이라는 점에서 제주와는 상반된다. 이번 분기에서 초기분양률이 100%를 기록한 기타 지방 지역은 제주가 유일하다는 것.

높은 평균 초기분양률에 가격도 상승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한화' 전용면적 108㎡ 매물은 지난달 13억 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7월 동일 평형이 9억9천800만 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도 않되어 3억 원이 넘게 올랐다.

국민 평형인 전용면적 84㎡에서는 ‘10억 클럽’에 가입한 단지도 나왔다.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대림 e편한세상 2차'는 지난해 10월 전용면적 84㎡ 매물이 10억 원에 팔렸다. 이 단지 동일 평형은 같은해 3월 6억8천000만 원에 거래됐는데, 7개월 만에 3억 원이 넘게 상승한 것이다.

한편 올 여름 제주도에서 다양한 분양단지가 대기하고 있다. 한일건설은 제주시 한경면 낙천리에 위치한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4층, 전용면적 88~96㎡, 총 168가구 규모의 프레스티지 테라스하우스다. 제주 영어교육도시가 차량으로 약 10분 거리에 위치한 월드클래스 교육환경을 갖췄고 새신오름, 제주곶자왈도립공원 등 제주 천혜의 자연 환경을 누릴 수 있다.

신일건설은 서귀포시 중문동에서 ‘중문 신일해피트리 더뷰’를 선보인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8층, 전용면적 77~82㎡, 총 48가구다. 차량 이용 시, 중문관광단지가 가깝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