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환경정책 오늘의포커스
道, 전 세계 도시와 기후위기 공동 대응...영국서 '탄소중립 선도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제주 ‘탄소 없는 섬 2030’ 정책 및 성과 소개...탄소중립 비전과 의지 표명
道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기후위기 대응 국제 위상 강화...제주 선도적 기후위기 대응 정책 수출 방안 모색
김윤철 기자 | 승인 2021.11.08 10:47
7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소재 스트래스클라이드대학교에서 열린 탄소중립 선도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행사 참석한 구만섭 대행과 ㅗ자남수 의장 등 제주대표단 모습.(사진제공=제주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전 세계의 도시 및 지자체와 함께 글로벌 기후 위기에 공동 대응한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소재 스트래스클라이드대학교에서 열린 탄소중립 선도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행사에 참석해 제주의 탄소중립 비전과 의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제주도는 지난 5월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와 기후·녹색산업 동맹을 주제로 진행한 화상회의에서 워싱턴주가 주축이 된 글로벌 기후연합체에 동참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와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제 1장관을 비롯해 국제 패널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엘리 슐라인 에밀리아로마냐(이탈리아) 주지사, 아랑샤 타피아 바스크(스페인) 주 경제기획관, 파울로 카마라 페르나부고(브라질) 주지사 등이 참여했다.

북미 패널로 프릿즈커 일리노이 주지사, 그리스햄 뉴멕시코 주지사, 케이트 브라운 오레곤 주지사,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 등이 함께 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이날 그동안 제주의 탄소중립 정책과 성과를 소개하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 세계의 도시 및 지자체 간의 연합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구 권한대행은 “제주도는 기후위기 대응에서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탄소 없는 섬 2030(CFI2030)’사업을 추진해 왔다”며 “10년이 지난 지금 제주는 국내 최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및 전기차를 보유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정기술을 활용하면 제주 내 전력수요를 청정에너지로 100% 공급하는 것을 넘어, 그 두배 만큼 타 지역으로 송전할 수 있다”며 “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스케일 업과 지자체간 연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기후연합체 회원국들은 앞으로 공동 이행 목표로교육·투자를 통해 지역사회의 기후·청정 에너지 솔루션 및 정책 개발 역량 강화를 추진과 함께 탄소중립 달성(2030년), 재생에너지 비중 100% 달성(2045년), 내연기관 차량 판매 금지(2030년), 버스 100% ZE로 전환(2030년), 공공분야 경차·중대형 차량 100% ZE로 전환(2035년), 차량주행거리 감축 등을 추진하게 된다.

제주도는 이번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을 통해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 제주의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고, 전 세계 도시·지자체 간 지속발전가능 분야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제주의 선도적 기후위기 대응 정책(CFI 2030) 수출 방안 모색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탄소중립 선도 글로벌 기후연합체는 도시 및 지자체 단위의 비공식 기후 대응 연합체로, 현재 Under2, C40, 태평양협력체, 미국 기후 동맹의 구성원 일부와 이외 전 세계 30여곳에서 동참하고 있는 비공식 기후 대응 연합체다.

김윤철 기자  kys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