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환경정책
道,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안) 예고 빛 공해 해결...道 전역 빛 반사 허용기준 차등 적용
편집팀 | 승인 2021.11.04 12:06

제주특별자치도는 인공조명으로 인한 과도한 빛 공해를 줄이기 위해 2023년 1월부터 道 전역을 조명환경관리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제주도는 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주도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안)’을 道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道는 지난 4월부터 ‘인공조명에 의한 빛공해방지법’제 9조에 따라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을 위한 ‘빛 공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112개 표준지에서 빛 방사를 측정한 결과, 35.6%가 허용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초과율 45.2%에 비해서는 낮은 편이지만 최근 4년간 500여 건에 달하는 빛 공해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보다 체계적인 관리의 필요성이 대두돼왔다.

이에 道는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안)을 마련하고 3일~17일(14일간) 도민 의견을 수렴한다.

수렴된 도민 의견을 검토한 뒤 빛공해방지위원회에서 최종안 심의를 거쳐 12월 중으로 조명환경관리구역을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

조명환경관리구역이 지정 고시되면 지역에 따라 빛 방사 허용 기준이 차등 적용되고, 초과 시 위반행위 횟수에 따라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지정(안)에서는 용도 지역, 토지이용현황, 빛 환경 특성 등을 고려해 제1종에서 4종까지 구역을 나눴다.

관리대상 조명은 ▲공간조명(가로등, 보안등, 공원 등) ▲옥외 광고 조명(전광류 등 동영상 간판, 돌출간판, 10cm 이상 가로형 간판 등) ▲장식조명(5층 이상 건축물이나 연면적 2000㎡이상 시설, 교량, 호텔 등에 설치되어 있는 장식조명)이 포함된다.

道는 신규로 설치하는 인공조명은 빛 방사 허용기준이 바로 적용되도록 유도하고,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 전에 설치된 인공조명은 3년 유예기간을 두어 개선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문경삼 道 환경보전국장은 “최종 고시 후 1년간 유예기간을 거쳐 2023년 조명환경관리구역을 시행할 계획인 만큼 도민들께서 지정(안)에 대한 많은 의견을 제시해주시기 바란다”며 “빛공해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도민 삶의 질 개선과 쾌적한 환경 조성에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