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정치/도의회
강철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관련' 도민 물론 공직자 공감대, 공론화과정도 없다“맹비난강 의원, 공직자 정책추진 문제점과 안이한 인식 ‘질타’
강 의원 ”제2차 종합계획 추진 기간인데 잘 됐다고 긍정하지 못하는 공무원 80% 수준...심각한 도정문제이자 제주도 문제“지적
김윤철 기자 | 승인 2021.10.15 12:37
13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기획조정실 행정사무감사에서 강철남 의원(민주당, 제주시 연동 을)이 공직자들의 정책추진 문제와 안이한 인식을 질타하는 모습.(사진제공=제주도의회)

제주지역 최상위계획인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과 관련해 도민 공감대는 물론 공직자의 공감대나 공론화과정 없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는 13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기획조정실 행정사무감사에서 강철남 의원(민주당, 제주시 연동 을)이 이같이 밝히며 공직자들의 정책추진 문제와 안이한 인식을 질타했다.

강 의원은 먼저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는 공직자가 55.2%에 이르고 있다”며 “특히 도 본청 직원도 30% 이상이 모르고, 제주시 본청․제주시 읍면동․서귀포시 본청은 70%이상이 모른다”며 “도민의 공감대는 물론 공직자들의 공감대나 공론화 과정이 없다”고 공직자들의 정책추진과정에서 안이한 인식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1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이 제주국제자유도시 조성에 기여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긍정적이라고 당당하게 답변한 공직자가 28.6%에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2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이 제주국제자유도시 조성에 기여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공직자는 21.4%에 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제2차 종합계획을 추진 기간인데 당당하게 잘 되었다고 긍정하지 못하는 공무원이 80% 수준에 이른다는 것은 심각한 도정의 문제이자 우리 제주도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현재 도의회에 올라와 있는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자본조달인데 제3차 종합게획 핵심사업 실현을 위해 필요한 재원은 9조8천196억 원인데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응답한 공직자는 21.6%밖에 안 된다”고 지적하며 “이런 수치라면 아예 불가능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 같은 공직자들의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과 관련한 인식은 ‘2021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 패녈조사’에서 나타났다.

 

김윤철 기자  kys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1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