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정치/도의회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자 토론회...제주4.3 배보상 한목소리...4.3총론 ‘동의’ 각론 '의견'갈려원희룡, 4.3이념논란 유승민-홍준표-윤석열 의견 동의 힘써
유승민 “제주특별법 개정 국세 일부 지방세로 지원 확실한 지방분권” 약속
홍준표 “복지부 산하 노인복지청 신설” 약속
윤석열 “관광청 신설해 제주에 배치” 약속
고동휘 기자 | 승인 2021.10.13 23:02
(사진출처=KBS제주 VOD캡처)

13일 오후 KBS제주방송총국을 통해 생중계된 국민의 힘 대선 경선후보자 제주권역 합동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제주 4.3, 제주 제 2공항, 제주식수문제, 환경보전기여금, 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고령사회 등이 이슈로 떠올라 후보자간 뜨거운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그간 일부 보수세력이 제주 4.3을 부정하고 폄하한데 대해 국민의힘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 후보는 총론에서 제주 4.3 완전해결에는 동의, 각론에는 의견이 갈렸다.

먼저 문제를 제기한 것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였다. 주도권 토론을 통해 원 후보는 “4.3 배보상과 8960만 용역결과 법원판결 1억3천만 원 나왔다. 터무니 없이 부족하다. 유족 허탈해 하고 있다. 배상판결 정도로 가야 되는 것 아니냐. (배보상)금액 판결 금액 정도 가야한다”고 3명의 후보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유승민 후보는 “법원판결 증거된다”, 홍준표 후보는 “보상이 아니라 배상이다. 법원 선례대로 가야 한다”, 윤석열 후보는 “판결보다 시효 지나 배보상이라 한다. 판결 금액정도 해야 한다”고 밝혀 배보상과 관련해 법원 판결인 1억3천만원 정도 되어야 한다"고 말해 배보상과 관련해서는 의견이 일치했다.

이어 원 후보는 “4.3이념 대결 자유롭지 못하다. 색깔론 등이 반복으로 이념적 단체에서 제기되어 도민들 화합과 상생하고 있으나 국민의힘이 제기해 불신과 이념적 단절을 약속할지 (의견을 달라)”고 후보들에게 질의했다.

홍준표 후보는 “4,3추념일을 무장대가 경찰서를 습격한 4월 3일이 아니라 7월 양민학살 한 때를 기념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후보는 주도권토론을 통해 “제 2공항 추진 어떻게 할거냐”고 윤석열 후보들에게 물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가야한다. 성산 이냐 도민의견 존중해야 한다, 타협안되면 중앙정부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제 2공항과 관련해 4명의 후보는 추진해야 한다며 일부 현 공항 확장안에도 관심을 보였다.

제주의 환경을 지키기 위한 원인자 부담원칙 차원의 환경보전기여금에 대해 홍준표 후보와 윤석열 후보는 반대입장을 보였다.

특히 홍준표 후보는 윤석렬 후보의 환경관련 공격에 “제주산록도로도 환경파괴”라고 밝혀 환경 좌클릭을 하기도 했다.

각 후보의 제주관련 특색있는 공약을 보면 윤석열 후보는 “관광청을 신설해 제주에 배치”를, 홍준표 후보는 “복지부 산하 노인복지청 신설”, 유승민 후보는 “제주특별법 개정 국세 일부 지방세로 지원 확실한 지방분권”을 약속했다.

한편 국민의힘 4명의 후보가 모두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참배한 가운데 전 제주도지사인 원희룡 후보는 "제주4.3 치유 위해 혼신 다할 것"을 약속했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1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