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반부패
비상도민회의, “투기없다는 국토부 주장 거짓말로 드러나...제2공항 즉각 취소” 촉구“文정부, 제2공항 졸속추진 박근혜정부 인사, 원지사 등 도정관계자, 당시 새누리당 주요당직자까지 수사범위 넓혀야”
비상도민회의 “국토부 직원 사전정보 유출 사실 확인된다면 제2공항 계획 즉시 취소돼야...그렇지 않다면 국민적 공분과 함게 제2의 LH 사태가 될 것”
고병수 기자 | 승인 2021.03.30 13:02
30일 제주 제2공항추진연합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국회의원, 도의원들이 제 2공항추진 앞장서라"고 촉구하는 모습.(사진제공=고병수 기자)

LH사태 파장이 제주 제 2공항으로 번지며 반대측 시민단체가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를 촉구하고 제주 제 2공항 즉각 취소를 주장하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는 30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는 제2공항 졸속추진에 앞장섰던 박근혜 정부 내 주요인사, 원희룡 지사 등 도정 고위관계자,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주요당직자까지 수사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제 2공항 투기에 대한 화살의 방향을 박근혜 정부, 국민의힘 및 원희룡 지사와 그 당시 제주도정에게로 향해 파장이 만만치 않다는 지적이다.

비상도민회의는 "제2공항 입지선정과정에서 사전 정보유출이 없었고 이에 따른 투기도 없었다는 국토부의 주장이 결국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꼬리 잡힌 국토부의 정보 사전유출 및 투기의혹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상도민회의는 "한 방송보도에서 국토부 직원이 부동산 회사를 통해 제2공항 입지발표 직전 예정지에 매우 인접한 1만5천여제곱미터의 토지를 매입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직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는 폭로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2공항 입지 발표 전인 2015년 6월경 한 회사가 11억원에 매입한 해당 토지의 가격은 평당 25만 원 대였는데 국토부 직원의 사촌누나가 이사로 재직하는 부동산 회사가 불과 4개월 후인 2015년 10월경에 이를 2배가 넘는 24억 원에 급매했다"고 밝혔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는 국토부가 절대 유출되지 않았다던 제2공항 입지 정보를 사전에 알지 않고서야 매입 시점 4개월 된 토지를 2배 이상의 가격으로 재매입할 이유는 거의 없다"며 "개발에 대한 확실한 정보가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제기했다.

이어 "제2공항 발표 이후 현재 해당 토지의 시세는 평당 400만 원으로 무려 8배에 가까운 시세차익이 발생했다. 국토부 직원이 사전에 정보를 유출하고 개입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한 거래"라고 지적했다.

특히 "제2공항 계획발표 4~5개월 전부터 급격히 토지매수가 횡횡했다. 이번 사안은 단순히 국토부 직원 한 사람의 비위가 아니다"며 "권력형 부동산투기가 아닌지 수사기관이 철저하게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국토부 직원의 사전정보 유출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제2공항 계획은 즉시 취소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국민적 공분과 함게 제2의 LH 사태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제 2공항 취소를 촉구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1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