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칼럼] 제주 제 2공항 투기 의혹, 오등봉 민간특례사업 토착비리 연루 의혹...수사해야
고병수 기자 | 승인 2021.03.12 00:50

LH직원들이 수도권 3기 신도시 사전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에 전 국민의 성난 민심이 쓰나미급으로 밀려오며 대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발본색원 차원에 제주에서도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에 선제적으로 수사를 요청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공기업인 LH는 이번 사건으로 조직 헤체론이 등장하는 등 해체수준의 변혁이 예고되고 있다.

정치권과 언론이 연일 문제 제기와 해법을 내놓고 있으나 대선 전초전인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를 겨냥하는 것으로 비쳐지고 있어 씁쓸하기까지 하다. 진정성이 별로 안보인다는 지적이다.

지역 및 중앙언론에 따르면 제주에서도 제 2공항 입지선정이 발표된 2015년 성산읍 토지거래가 증가했다고 한다.

또한 토지매수자 중 제주도가 아닌 다른 지역 매수자가 64%로 나타났고 이중 영남권은 40%, 수도권은 15%로 나타났다고 한다.

이에 일부 지역정치권과 제 2공항 반대측, LH로 불거진 성난 민심이 그대로 투영되어 제주 제 2공항에 대해서도 사전 정보를 이용한 투기세력을 걸러내야 한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

부동산을 통해 이익을 본 투기자들이 다시는 제주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수사에 나서야 하고 제주도정도 이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제주도민 대다수는 제주 제 2공항 사업이 추진되던, 중단되던 간에 이번에 반드시 수사를 통해 정보를 이용한 투기세력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와 함께 오등동 일대에 공원으로 장기간 묶여 재산권 행사를 못한 토지주들이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에도 토착비리가 연루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한 수사도 진행되어야 한다.

다시는 사전정보,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는 없어야 할 것이다.

부동산 투기로, 특히 내부와 사전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에 많은 도민은 물론 미래 주역인 젊은이들이 억장은 무너지고 있다.

더 이상 대한민국과 제주사회의 공정은 없다고 치부하기도 한다. 대한민국에, 제주도에도 이를 바로 잡아야 할 시기이다.

수도권 3기 신도시의 여파가 타 지자체로 점점 번지고 있다.

여론과 민심에 밀려 수사를 요청할 게 아니고 원희룡 도정이 선제적으로 수사를 요청하고 협조해야 한다.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수사를 통해 걸러내야 한다.

그럴 때에만 원희룡 도정이 제주 제 2공항 추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도민과 균형발전을 위한 진정성이 빛날 것이란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1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