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경량칸막이, 안전불감증의 벽을 깨라!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 소방사 강봉균
제주뉴스 | 승인 2021.01.11 00:05
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 소방사 강봉균.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아파트 화재는 전국 평균 3약 3천 건이 매년 발생하고 있다. 아파트 화재는 화재가 발생한 층의 직접적인 화염에 의한 피해뿐 아니라 확산되는 연기, 유독가스로 인해 질식 등 다수의 인명피해와 막대한 재산피해가 발생할 가능성 또한 높다. 그렇다면 우리이러한 화재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방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정답은 공동주택내 경량칸막이에 있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하였을 때 통로, 출입구가 막혀 계단출입구방향으로의 대피가 어려운 상황에 놓일 때 이웃세대 옆집으로 피할 수 있도록 9mm정도의 얇은 석고보드 벽으로 만들어진 구조물(손으로 두드리면 '통통'소리가 난다)이다. 이 얇은 벽을 발로 세게 차거나 망치를 이용하여 쉽게 부수어 지도록 만들어진 벽 구조물이 경량칸막이 벽인 피난시설이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고, 모르는 사람이 있는 반면 가정에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경량칸막이 벽 앞쪽으로 수납장 등을 설치해 비상 대피(피난)공간을 수납창고 용도로 사용하여 화재 시 대피통로인 비상구(경량칸막이 벽)을 스스로 막는 사람들 또한 존재한다. 이렇게 안전사고에 대한 인식이 둔하거나 안전에 익숙해져서 사고의 위험에 대해 별다른 느낌을 갖지 못하는 일을 바로 안전불감증이라 한다.

현재에도 코로나19관련, 각종 방역대책 및 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이 이러한 안전불감증을 원인으로 실천되지 못하여 코로나는 재유행을 거듭하고 있다. 사회적으로 안전이 더욱 우려 되는 이 시점에서 국민들 스스로 안전불감증의 인식을 바꾸어 안전관리를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사고는 너나할 것 없이 누구에게 언제 어떻게 올지 예측하기 어렵고, 아무리 좋은 것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면 무용지물 일 수밖에 없다. 지금이라도 가구별 경량칸막이 위치와 사용에 대하여 알고 더나아가 경량칸막이 벽 주변에 불 필요한 물건을 치워 ‘안전 불감증’을 버리고 ‘유비무환’의 자세로 닥쳐올 위험의 순간에서 우리가정 안전을 지켜낼 수 있길 바란다.

제주뉴스  webmaster@jejunews.biz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1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