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정치/도의회 오늘의포커스
농민수 급감, 농가부채 증가 불구...농협중앙회 30% 억대 연봉자에 성과급 잔치까지최근 5년 억대 연봉자 두 배 이상 증가...전체직원 대비 29.4%, 총인건비 중 36.5% 차지
최근 5년 900억 성과급 지급...코로나로 어려운 올해도 성과급 물론 창립일 기념 52억 별도 지급
정운천 의원 “어려운 농촌 현실 망각하는 처사, 농협 설립 취지 다시 한번 생각해야”
고병수 기자 | 승인 2020.10.17 11:46
정운천 국회의원.

농가 인구 감소와 계속된 농가부채 증가 또한 코로나19와 태풍 피해 등으로 농민들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농민을 위한 조직인 농협중앙회 임직원들은 억대연봉과 성과급 잔치 등 자신들의 배만 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농가 인구는 지난 1980년 1천 82만 명에서 작년 기준 225만 명으로 5분의 1이나 감소했다.

회원조합 숫자도 1천485개에서 1천118개로 367개 감소했다.

그러나 이 기간에 농협 임직원 숫자는 3만7천511명에서 10만4천466명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농협중앙회 직원도 2만 명을 돌파했다.

누구를 의한 협동조합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운천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농협중앙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규직 전체인원 2천 23명 중 연봉 1억 원 이상 직원이 29.4%에 해당하는 773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총인건비 중 36.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중앙회의 억대 연봉자를 연도별로 보면 ▲2015년 381명 ▲2016년 401명 ▲2017년 553명 ▲2018년 677명 ▲2019년 773명으로 최근 5년 사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직원 대비 2015년 11%에서 2019명 29.4%로 갈수록 고액연봉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억대연봉 직원들의 직급별 현황을 보면 ▲M급 112명 ▲3급 448명 ▲4급 213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5년간 성과급 지급도 계속해서 늘려와 1인당 지급액도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155억원 ▲2016년 104억원 ▲2017년 148억원 ▲2018년 268억원 ▲2019년 214억원으로 2015년 1인당 지급액 400만 원 수준에서 작년기준 800만 원 수준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올해 코로나19와 태풍 등으로 농촌이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와중에도 성과급은 물론 창립일을 기념해 52억 원을 별도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는 것.

지난 1990년 농가소득(1천102만)과 도시근로자가구소득(1천134만)이 비슷했지만 2019년 농가소득(4천118만)은 도시근로자가구소득(6천615만)의 62.3%에 불과한 상황이고 작년기준 농가부채는 3천572만 원으로 계속 증가해 농촌경제는 암울한 현실이다.
 
정운천 의원은 “농협의 존립 목적은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있지만 현재 농협은 ‘농민을 위한 농협’이 아닌 ‘농협 직원들을 위한 농협’이 아닌지 우려된다”며 “농협이 신의 직장이라고 비판을 들을 정도로 억대 연봉자의 급속한 증가와 성과급 잔치 등은 농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농협의 설립 취지를 망각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향후 농협은 그 존립 목적에 맞게 임직원이 아닌 농민들의 농가소득을 제고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0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