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내가 먼저 청렴해지자!서귀포시 교통행정과 송정훈 주무관
제주뉴스 | 승인 2020.05.15 13:18
서귀포시 교통행정과 송정훈 주무관.

“청렴”, 맑을 청(靑) 청렴할 렴(廉)을 써서 ‘성품과 행실이 맑고   깨끗하며, 재물 따위를 탐하는 마음이 없음’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솔직히 공직생활을 하기전까지 청렴이란 무엇인가? 그리고 청렴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본적은 거의 없다. 아니 한 번도 없었을 것이다. 물론,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그러지 않았나 생각한다.

하지만, 옛 선조들을 보면서 청렴하게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존경받는 일이었는지 우리 후세에 길이길이 회자되고, 교훈으로 삼는지를 보면 청렴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과거의 '검소한 것' , ‘재물을 탐하지 않는 것’ 이라고만 생각했던 청렴에 대해 이제는 공직자로서 절제, 질서, 예절 등을 포함하는 폭넓은 의미의 청렴을 생각해야 할 때인 것 같다.

요즘 뉴스를 보면 공직자의 부정부패에 대한 기사들이 국민들뿐만 아니라 일선에서 성실히 근무하는 공무원들을 격분하게 만들고 있다. 항상 본인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대다수의 공무원들에게 있어 참으로 안타까우면서도 한편으로 부끄럽지 않을 수 없는 노릇이다.

‘깨진 유리창의 법칙’이란 말이 있다. ‘나 하나쯤이야 괜찮겠지’하는 마음으로 장난삼아 건물의 유리창을 향해 돌을 던져 깨는 순간, 지나가는 사람들 모두가 돌을 던져 남은 유리창을 깨뜨려 버릴 수도 있다.

사소한 일 하나가 모든 사회를 깨뜨릴 수도 있는 것이다. 아무리 사소한 일이라도 특히 공직에 몸을 담고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 또 한 번 생각해서 행동하여야 할 것이다. 

‘나 하나 청렴하다고 세상이 바뀌겠어’ 라는 생각이 아니라 ‘나 하나 청렴하면 모두가 청렴해지겠지’란 마음가짐으로 공직 생활에 임한다면 모두에게 신뢰받는 공직사회가 이루어질 것이라 기대해본다.   

 

 

제주뉴스  webmaster@jejunews.biz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0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