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오늘의포커스
4.3희생자 및 유족 7696명 추가 인정...희생자-유족 9만4983명으로 늘어제25차 제주4.3중앙위원회 개최 확정...道, 후속조치 추진 마련
고병수 기자 | 승인 2020.03.27 10:51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정세균)는 27일 제 25차 제주4·3중앙위원에서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결정안’을 심의해 7696명에 대한 추가 인정을 의결했다.

제 25차 제주4·3중앙위원회는 제 6차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기간에 접수된 신고건 중 4·3중앙소위원회에서 의결 상정된 안건을 심의한 결과다.

총 8059명중 7696명(희생자 90명, 유족 7606명)에 대해 희생자 및 유족으로 최종 인정했다.

363명(희생자 22명, 유족 341명)은 희생자 및 유족 결정 기준이 미 충족돼 불인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8년 신고 접수된 2만1839명 중 중복 등으로 143명이 제외됐으며, 작년 3월 26일, 11월 22일 결정된 1만3637명을 포함해 이번 8059명 결정으로 2만1696명에 대한 모든 심의결정이 마무리 됐다.

이번에 희생자로 인정된 90명은 사망자 34명, 행방불명자 20명, 후유장애자 31명, 수형자 5명이며, 이 중 32명(후유장애자 31, 수형자 1)생존희생자로 확인됐다.

4·3후유장애자로 인정된 31명중 남자는 10명, 여자는 21명으로, 그중 67%인 21명이 총상 및 창상피해자이고, 이외에 고문 3명, 정신질환 1명, 기타 6명으로 나타났다.

향후치료비 지급 결정자 7명에 대해서는 총 160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그동안 4·3중앙위원회에서는 3차례 심사를 통해 총 2만1696명(희생자 321명, 유족 2만1375명)에 대해 심사가 마무리됐다.

현학수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지난 3월 3일 추가신고 기간 운영을 위한 4·3특별법령 개정을 건의 한 바 있다”며 “앞으로 결정자에 대한 위패 설치, 생활보조비 등 복지안내를 신속히 추진해 유족들의 아픔해소에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20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