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노지감귤 직거래 농가 관행출하농가 수익 대비 73.7% 소득 높아소비자 구매성향 변화 소비자 직거래 비중 증가 추세
홍보·판촉 등 직접 수행으로 경영비는 높아 경영비 절감 필요
고병수 기자 | 승인 2019.12.05 10:58

통계청 농림어업총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구매성향 변화 등으로 농축산물에 대해 소비자가 직거래 비중이 지난 2000년 12.8%, 2010년 19.9%, 2015년 23.6%로 증가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에 따르면 노지감귤 직거래 농가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산 노지감귤 직거래 농가수익성 분석결과 10a당 소득은 관행출하 농가 대비 73.7%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중간 유통단계를 한 번만 거쳐 거래하는 경우 관행출하농가보다 40.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에서는 온라인 쇼핑거래 증대 등 대내외 여건 변화에 대응해 2016년에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및 직거래 활성화 기본 계획을 마련 등 산지유통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등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에 관한 법에 따르면 농산물 직거래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거래하거나 중간 유통단계를 한 번만 거쳐 거래하는 것”으로 두 유형이 있다는 것.

노지감귤 직거래 농가 유형으로 ▲생산자와 소비자 직접 거래로 온라인 택배와 오프라인 직판장 또는 직거래 장터 운영 ▲생산자와 중간유통단계, 소비자 거래로 B2B 형태로 홍보·판매 대행하는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 업체를 통해 판매하고 있었다.

이번 조사는 2018년산 노지감귤 직거래 76농가의 일반현황, 감귤 수확 이후 투입비용 및 산출 등을 조사했고 이 중 1개 경로에서 생산량의 50% 이상을 판매하고 있는 33농가를 대상으로 수익성을 분석했다.

2018년산 노지감귤 10a(303평)당 유형별 소득은 ▲생산자와 소비자 직접 거래 농가 418만9천 원 ▲생산자와 중간유통단계, 소비자 거래 농가 339만8천 원으로 관행출하(계통, 포전거래, 정전거래 등) 농가 241만2천 원 대비 각각 73.7%, 40.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생산자와 소비자 직접 거래 농가 ▲생산자와 중간유통단계, 소비자 거래 농가는 관행출하 농가와 달리 2단계 이상 중간유통단계를 거치지 않고 판매해 농가수취가격을 높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영비는 중간유통단계에서 수행하는 역할(고객홍보, 판촉, 주문․배송관리, 선별․포장 등)을 농가가 직접 수행하고 있어 ▲생산자와 소비자 직접 거래 농가 260만2천 원 ▲생산자와 중간유통단계, 소비자 거래 농가 239만6천 원으로 관행출하 농가 121만1천 원 대비 각각 114.9%, 97.9%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자는 “e-비즈니스 활성화 교육, 홍보 영상 제작 등 농산물 직거래 농가들의 효율적인 비용투입과 경영비 절감을 위한 사업을 지속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