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 포커스
4․3희생자유족회, “동원교육학원 이명희 이사 내정 철회해야“
김근봉 기자 | 승인 2019.11.07 17:53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제주4․3희생자유족회(이하 ‘유족회’)는 7일 성명을 내고 “제주국제대학교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이 제주4·3을 폭동으로 발언한 이명희 공주대 역사교육과 교수를 이사로 내정한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맹비난했다. 이사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유족회는 “4·3 생존 희생자와 피해자들은 오로지 명예회복과 진실 규명만을 바라보고 살아왔다”며 “그럼에도 동원교육학원은 2013년 문제가 된 교학사 역사교과서의 집필자로, 제주4·3을 폭동이라고 발언한 대표적인 뉴라이트계열 인사인 공주대 이명희 교수를 이사로 내정한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행위나 다름 없다”고 비난했다.

특히 이명희 교수는 2013년 6월 5일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제주4·3은 폭동이며, 좀 문제가 되는 것은 4·3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좀 학살당한 일”이라고 발언했다는 것,

유족회는 “동원교육학원은 후대들의 올바른 역사관 함양과 평화와 상생으로 승화한 4·3의 정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명희 이사 내정을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족회는 “제주도는 4·3유족은 물론 도민 대다수가 부당하게 여기는 이번 인사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근봉 기자  deoksan785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