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반부패
"눈먼 돈" 솔솔 새는 어린이집 보조금 도마에 올라현정화, 부정수급 예방위한 행정대책 주문
고병수 기자 | 승인 2014.02.24 17:47

시 담당공무원 3명이 471개 어린이집 담당...격무시달려

 

   
▲ 현정화 제주도의원.

일부 어린이집의 편법 부정 보조금이 도마 위에 올랐다.

24일 현정화의원(새누리당, 비례대표)은 제314회 임시회 제주시 및 서귀포시 주민생활지원국을 대상으로 한 업무보고에서 “어린이집 부정수급 및 통학안전 등 어린이집 불신에 대한 국민 및 도민들로부터 여론이 악화되고 있다”며 행정의 예방대책을 주문했다.

현의원의 제주시 관내 어린이집의 행정처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보조금반환은 12건 , 2012년은 보조금반환 31건, 지난해도 보조금반환 5건의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또 제주시의 어린이집중 2011년 48건, 2012년 152건, 지난해 74건의 행정처분의 철퇴를 맞았다.

현 의원은 “이같은 결과는 도민들로부터 어린이집 운영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하고 대다수 정직하게 운영하는 다른 어린이집들에게도 피해를 입히게 된다”며 “어린이집 스스로 인식 개선을 통해 개선되는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영유아보육법 상 위반사실 공표되도록 되어 있으나 이를 실시하고 있는지도 묻고 어린이집 위반사례에 대한 공표는 경각심 고취를 통해 어린이집 자정의 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어린이집의 보조금에 대한 실사 등 지도 감독을 맡고 있는 시 공무원은 3명이 제주시 관내 471개 어린이집을 담당해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다.

눈먼돈 보조금이 정말로 필요한 수요처로 공급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