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원 지사 “제주어는 한글의 보물창고...보전이 제주를 지키는 길”9일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서 ‘573돌 한글날 경축행사’개최
元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이자 민족 고유 문화의 기둥”
고병수 기자 | 승인 2019.10.09 20:26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9일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이자 민족 고유의 문화를 쌓아올린 기둥”이라며 “한글의 보물창고이자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존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린 ‘573돌 한글날 경축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김정민 (사)제주어보전회 이사장, 배영환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장, 현병찬 (사)제주도한글서예사랑모임 이사장 등 한글·제주어 연구단체와 도민 400여 명이 참석했다.

원 지사는 “한글은 우리 민족의 빛나는 문화유산이자 세계가 인정한 가장 합리적이고 우수한 언어”라며 “선조들이 물려준 유산 가운데 으뜸은 우리말과 우리글”이라고 말했다.

이어 “창의적이고 과학적이면서 배우기 쉬운 한글은 세계로 전파되어 고유어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소수민족들이 표기법으로 한글을 채택하는 사례도 확산되고 있다”고 전하며 “한글은 우리 민족을 넘어 인류의 귀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주어는 아래아(․) 등 한글 창제 당시의 고유한 형태가 가장 많이 남아 있어 고어(古語)의 보물창고로 불린다”며 “제주도는 제주어의 체계적인 보전과 육성을 위해 제3차 제주어 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글이 없으면 겨레와 나라도 없는 것처럼 제주어 역시 마찬가지이다.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전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며 “제주어를 지키고 가꾸시는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어 보전 및 육성 조례를 통해 제주어의 우수성을 알리고 그 보전과 전승을 위해 매년 10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1주일 동안을 제주어 주간으로 정하고 있다.

또한 제주어 주간 시행 외에도 제주어 보전 및 육성을 위한 교육·홍보·문화예술활동 등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용증진 환경을 조성하는 등 제주어 부흥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