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 포커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시운전 앞둬...원 지사, 현장점검원 지사 “최고 기술로 오염·건강문제없는 환경자원순환센터 만들겠다”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방문해 소각시설 공사 진행상황 점검...주민 간담회도
고병수 기자 | 승인 2019.09.10 23:19

추석맞이 현안 및 민생현장 소통에 나서고 있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0일 제주도 최대 현안인 쓰레기 처리난 해소를 위해 구좌읍 동복리 소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찾아 준공을 앞둔 대규모 소각시설 등을 점검하고 지역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총사업비 2070억원(쓰레기 매립시설 601억원, 소각시설 1469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의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지난 3월말 매립시설 준공에 이어 오는 11월 30일 소각시설 준공을 앞두고 있다.

1일 500톤 규모의 대용량인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2018년 기준으로 사업장을 폐기물을 제외한 제주지역 가연성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332톤)은 9월 중 시운전을 위한 가연성 폐기물 반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12월 1일 당초 목표대로 운영 개시가 이뤄지면 도내 생활 쓰레기 처리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날 원희룡 지사는 소각시설 공사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주요 시설을 점검했다.

이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주민지원협의체(동복리 7명, 북촌리 5명) 간담회에서 환경자원순환센터 건립 및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과 주민 건의사항을 듣고 도정의 적극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원 지사는 “동복리와 북촌리 주민들이 제주도민 전체를 위해 큰 역할을 해주셨다”며 “이에 대한 지원과 함께 마을발전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 오늘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가감 없이 많이 경청하고 가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주민대표들은 ▲감시요원 및 주민고용 증원 ▲쓰레기매립장 아닌 ‘환경자원순환센터’명칭 사용 및 홍보 ▲사후 환경영항조사 철저 ▲대기오염물질 측정수치 실시간 주민들에게 공개시스템 ▲미세먼지 대책 강화 ▲편익시설 조기 확충 ▲소각시설 주민설명회 ▲기금 운영방안 마련 ▲곶자왈 편입문제 해결 ▲양돈장 악취 문제 해소 ▲ 음식물쓰레기 감량 정책 추진 ▲ 분리수거 철저 등을 요청 또는 제안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민 전체를 위해 큰 결단을 내려주신데 거듭 감사드린다”며 “주민들 애로·건의사항을 충실히 검토해 주민들과 협의해가면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지난 1월 30일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주민들의 건강과 환경 문제에 대해 최우선으로 챙기고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