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행정
미세먼지 저감-도시열섬화 완화...500만 그루 나무심기 ‘순항 중’현재 공공부문·민간부문 등 총 55만여 그루 식재 완료
고동휘 기자 | 승인 2019.07.09 12:40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화 완화를 위해 녹지공간을 조성에 제주도가 나섰다. 제주도는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제주도는 5년간 매해 100만 그루씩 나무를 심을 계획으로 올해에는 도시숲과 명상숲 조성, 도심지 가로수 정비 및 공익조림에 총 78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나무은행 운영, 나무 나눠주기 캠페인 및 도민참여 나무심기 운동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道는 6월말 현재 올해 목표인 100만 그루 나무심기의 절반 이상인 약 55만 그루를 식재했다.

道는 녹색쌈지숲과 명상숲(학교숲) 등 도시숲 조성 17만3천 그루,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등 공익조림 8만3천 그루, 가로수 조성 5천 그루 등 공공부문에 약 30만 그루를 식재했다. 나무 나눠주기 운동 및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전개해 3만8천 그루를 도민에게 배포했다.

민간부문에서는 관광시설지, 기관, 일반 주택지 등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 홍보 등을 통해 약 25만4천여 그루를 식재했다.

또한 도민의 나무심기 참여와 식재된 수목의 활착증진을 위해 식재지 점검, 미세먼지저감 수종 설명, 병해충 방제법 등 식재관리에 대한 행정지도 및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번영로와 서귀포시 서부지역 녹색쌈지숲 15ha와 학교에 조성중인 명상숲 4개소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그리고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및 경제수 조림, 내 나무 갖기 운동과 나무은행 운영을 적극 추진하고, 나무를 이용한 목재산업 활성화에도 주력해 미세먼지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수 있는 그린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정성호 道 산림휴양과장은 “앞으로 생활권 내 도시숲과 녹색공간을 확대해 도민의 건강을 위한 녹색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