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사건사고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 중 침몰...중국인 선주 해경 검찰에 고소
고동휘 기자 | 승인 2019.05.17 00:50

제주 해상서 불법조업하다 나포된 중국 어선이 압송과정에서 어선이 침몰하자 해경을 상대로 검찰에 고소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해경에 의해 예인 도중 침몰한 중국어선 S호(160t) 선장 A(35)씨가 업무상 과실로 인한 선박 파손 및 매몰 혐의로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과 사설 예인선 선장을 고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귀포 해경이 지난 2월23일 오후 1시경 서귀포항 남동쪽 3.1km 해상에서 S호를 예인하던 중 S호가 침몰했다.

해경은 침몰된 해역 수심이 약 92m로 깊어 다른 선박 운항에 지장을 주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인양 포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불법 조업 혐의로 조사받은 중국인 선장 A씨는 담보금 3억원을 내고 풀려난 뒤 선박이 침몰된 책임을 물어 해경 1명과 사설 예인업체 관계자 1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A씨는 수사 결과를 지켜본 후 민사소송 제기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고소가 이뤄짐에 따라 좌초 및 선박 매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예인 과정에서 과실이 있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