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시
서귀포시, 제주한달살기 불법영업 지도단속제주한달살기 장기 숙박업체 16개소 운영실태 중점 점검
고동휘 | 승인 2019.01.10 10:33

서귀포시는 최근 '제주한달살기' 단기임대를 빙자한 불법 숙박업소에서 소비자 분쟁과 위생, 안전 등의 문제로 제주관광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한국소비자원 조사결과에 따라 이에 대한 운영실태 및 불법영업에 대한 지도단속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市에 따르면 '제주한달살기' 홈페이지 운영업체는 16개소로 파악됐다.

이번 단속은 최근 에어비앤비 등 숙박공유사이트를 이용해 은밀하게 불법 펜션, 민박 등이 성행하고 특히 제주한달살기 등 여행패턴의 다변화에 편승해 단기임대를 가장한 불법 숙박영업이 우려되고 있다는 것.

또한 계약금 환급거부․지연 등 소비자 분쟁이 매년 증가하고 있어 제주한달살기 장기 숙박 불법영업에 대해 중점 점검하게 된다.

계약금 환급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준수하도록 현장계도하고, 단기임대를 빙자한 불법 숙박영업과 음식물 조리․판매행위 등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 고발 및 소관부서에 통보해 개별법에 따라 행정조치 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투숙객 피해 예방을 위해 숙소예약 전에 서귀포시에 등록된 업체인지 확인하고, 업체별 환급조건을 꼼꼼히 확인해 숙소를 예약하는 것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

 

고동휘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9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