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사건사고
변사체 발견 3세 여아 사인은? ‘익사’...해경, 실종 모친 소재 파악 중
고동휘 기자 | 승인 2018.11.07 00:05

제주해양경찰서(서장 강성기)는 4일 오후 6시 36분쯤 제주시 애월읍 해안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여자아이의 사인은 부검을 통해 전형적인 익사 소견이라고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이번 발생한 여자아이 변사사건의 사안이 중대한 만큼 해경에서는 육경과 공조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검과정에서도 육경의 검시관을 참여시키고 변사자의 모친에 대한 수색과정도 공유하는 등 변사자의 사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것.

한편 지난 10월 31일 장모씨와 3살박이 딸이 항공편을 이용 제주도에 입도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11월 2일(금) 새벽 2시 47분쯤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에서 하차해 해안가로 걸어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6일 오전 장모양이 발견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 주위를 수중 수색을 실시했으나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

해경은 모녀의 최종 행적이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로 확인됨에 따라 수중 수색요원을 용담동 인근 해상으로 이동해 집중 수색중이다.

해경은 경비함정 2척과 파출소 연안구조정 2척 및 헬기 1대를 투입해 해상 수색을 실시하고 있으며 구조대원 5명을 투입해 수중 수색을 실시하고 수사요원 28명을 투입해 장모양의 모친의 행방을 찾고 있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8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