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 포커스
원희룡, 무사히 퇴원...“문대림. 폭력 제지 진심으로 감사”“다시 한번 김경배 씨의 쾌유를 빈다”
고동휘 기자 | 승인 2018.05.15 14:16

과열된 제주도지사 선거가 원희룡 후보의 토론회 불상사에 오랜만에 훈훈한 행동과 말이 이어졌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는 15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을 통해 “염려해 주신 덕분에 무사히 퇴원했다”며 “제 몸과 가족들을 잘 추스려 내일 정상적인 일정으로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 후보는 “어제 현장에서 몸을 던져 더 큰 불상사를 막은 사회자와 원캠프 관계자의 용기에 존경을 보낸다. 옆자리의 문대림 예비후보께서도 곧바로 제지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혀 그동안 극열했던 이번 일이 선거전에 잠시 소방수가 됐다.

이 또한 문대림 후보의 육탄으로 원 후보 보호에 나서 상호간의 앙금이 일부 떨치게 됐다는 반증이다.  

이어 원 후보는 “어제 밤에 제 딸이 페이스북에 저를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밤새 울며 잠을 설친 와중에 올린 모양”이라며 “정치인이기에 앞서 가장으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고 최선을 다 해왔다고 생각했다. 어제 일로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충격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는 “내 탓이오 하는 성찰과 상대입장을 헤아리는 공감의 마음으로 이번 일을 받아들이자고 가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며 “저를 끝까지 믿고 아낌없이 지지해 주는 가족들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했다.

원 후보는 “이번 일이 더 낮은 자세로 도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는 뜻으로 알고 겸허히 선거에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김경배 씨의 쾌유를 빈다”고 덧붙였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제주시 은남4길 19 2층  |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26-118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병수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 고병수
Copyright © 2018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admin@jejunews.biz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