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제주거주 서정희 사진작가 7번 째 개인전 개최렌즈를 통해 본 아시아의 사람들
고동환 객원기자 | 승인 2017.04.02 08:29
작품명 Go to boundary

제주에 거주하며 활동하는 서정희 사진작가의 7번 째 개인전인 ‘렌즈를 통해 본 아시아의 사람들-Photo For the People’이 4월 15일부터 한 달 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소재 카페루나에서 개최된다.

이번 사진전은 서 작가가 최근 아시아 5개국을 누비며 스쳐지나가는 일상의 아시아인들의 찰나를 담았다.

네팔의 산속에서 만난 아이들, 몽골의 초원을 달리는 아이들, 무념무상의 모습으로 차를 타고 가는 네팔인들, 베트남의 장례식에서 만난 사람들 등 스치듯 지나가 버린 장면을 담아냈다.
 
작가노트에서 서 작가는 “나의 시선은 언제나 사람들에게 가 있었다. 스치듯 만나는 수많은 사람들 속에서 한 순간 한 순간이 사진으로 남아 나의 시선을 알려준다”며 “내가 보고 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렌즈 속 무심하듯 지나가 버린 아시아인들을 독자들과 함께 다시 만나보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서 작가는 오는 6월에는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아트페어 ‘콘솔드 루브르’와 7월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인전을 열 예정이다.

특히 밀라노 개인전은 제주도의 본향당과 영등굿을 포함한 아시아 샤머니즘을 주제로 한국에 앞서 사진을 전시한다.

한편 서정희 작가는 작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기획전 ‘한국·이탈리아 전통과 현대미술의 동행’에 참여하는 등 밀라노, 로디, 두바이, 싱가포르 등 세계 각지에서 제주의 문화와 이미지를 담은 사진을 전시해 민간외교 사진작가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문의=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리 카페루나(064-792-8323)

작품명 '스침'

 

고동환 객원기자  mykdh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환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12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12길 51 로얄쇼핑오피스텔 603호  |  제주시 중앙로 18길 15-4(삼도2동) 2층
대표전화 : 064)726-1181  |  팩스 : 064)744-1181  |  청소년보호책임자/고충처리인 : 김윤숙
등록번호 : 제주아 01052 (창간일 2014년 1월 28일 / 등록일 2014년 2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616-30-24691
발행인/편집인 : 고병수
[열린보도원칙] 제주뉴스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제주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22 제주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jejunews123@gmail.com
Back to Top